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아세안, 정상회의 성명에서 로힝야족 자발적 송환 강조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미얀마 | 아세안, 정상회의 성명에서 로힝야족 자발적 송환 강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8-11-09 18:06 조회54회 댓글0건

본문

미얀마-방글라 국경의 무인지대에 머무는 로힝야 난민.
 
 
오는 13∼15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제33차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에서는 로힝야족 난민의 자발적인 송환을 촉구하는 성명이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이 9일 보도했다.
 
통신이 입수한 아세안 정상회의 의장성명 초안에는 "방글라데시에 머무는 로힝야족 난민의 자발적인 귀환을 조속히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초안에는 "아세안 정상들이 로힝야 사태의 근본 원인을 위한 종합적이고 지속적인 해법을 찾는 동시에 이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 관련자들이 삶을 재건하도록 돕는 것이 중요하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
 
아세안 정상들은 또 소수민족 그룹 간의 평화와 안정, 법치와 화해를 위한 미얀마의 노력을 지지하지만 라카인주의 인권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공정한 진상조사를 위한 독립 조사기구 설치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내용도 초안에 담았다.
 
앞서 미얀마와 방글라데시는 미얀마군의 '인종청소' 작전을 피해 국경을 넘은 로힝야족 난민 72만 여명의 본국 송환을 시작하기로 합의했다.
 
양국은 미얀마 내 거주 사실이 확인된 2천여 명을 오는 15일부터 1차로 송환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미얀마 정부는 본국으로 돌아가는 난민들의 신변안전과 시민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하지 않았다.
 
난민들은 신변안전 및 시민권 보장 없이 송환이 이뤄질 경우 또 다시 차별과 박해에 시달릴 것을 우려하며 송환 거부 의사를 내비치고 있다.
 
국제사회도 이번 난민 송환 개시 합의를 우려의 시선으로 보고 있다.
 
이양희 유엔 미얀마 인권 특별보고관은 최근 성명을 통해 로힝야족이 당장 본국으로 돌아가면 차별과 끔찍한 폭력을 다시 경험할 수밖에 없다면서 방글라데시와 미얀마 정부는 난민 송환 계획 실행을 보류하라고 촉구했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