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필리핀 하원 측, 대통령 유고시 승계순위서 부통령 빼려다 무산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필리핀 | 필리핀 하원 측, 대통령 유고시 승계순위서 부통령 빼려다 무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8-10-11 17:54 조회121회 댓글0건

본문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오른쪽)과 로브레도 부통령.
 
 
'두테르테 대립각' 부통령 겨냥해 황당한 개헌안 발의했다가 백지화
 
 
필리핀의 '스트롱맨'(철권통치자)으로 불리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는 레니 로브레도 부통령을 대통령 유고 시 승계순위에서 빼려던 시도가 역풍을 맞고 무산됐다.
 
11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대통령을 지낸 글로리아 아로요 하원의장 등 하원의원 22명은 지난 7일 연방제로 가는 과도기에 대통령 유고 사태가 발생할 경우 상원의장이 대통령직을 최우선 승계하는 내용의 수정 개헌안을 발의했다.
 
필리핀 의회에서는 현재 연방제 개헌안이 논의되고 있다.
 
수정 개헌안은 대통령직 승계순위에서 부통령을 아예 빼고 상원의장, 하원의장, 법무부 장관 순으로 승계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수정 개헌안을 발의한 측은 "로브레도 부통령이 선거와 관련한 소송에 휘말려 있기 때문에 국정 안정을 꾀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아들 마르코스 주니어가 2016년 로브레도 부통령과 맞붙은 선거결과에 불복하고 법원에 이의신청한 것을 언급한 것이다.
 
두테르테 대통령도 "로브레도 부통령은 무능해서 국가를 통치할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해왔다.
 
이에 대해 로브레도 부통령은 즉각 반발했다.
 
그는 "나를 쫓아내려고 발악을 하고 있다"면서 "국민이 가만있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여성인 로브레도 부통령은 '마약과의 유혈전쟁' 과정에 발생하는 초법적 처형 의혹 등으로 두테르테 대통령과 대립하며 야당을 이끌고 있다.
 
수정 개헌안에서 대통령직 승계 1순위로 지목된 빈센트 소토 상원의장도 "그것(수정 개헌안)을 논의할 시간이 없다"고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상원의장을 지낸 프랭클린 드릴론 상원의원도 "상원의장은 언제든지 바뀔 수 있기 때문에 수정 개헌안이 정국을 더 불안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역풍이 거세자 하원은 10일 밤 수정 개헌안을 사실상 백지화했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