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美 '포스트 싱가포르' 워킹그룹 가동…비핵화 후속협상 총괄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싱가포르 | 美 '포스트 싱가포르' 워킹그룹 가동…비핵화 후속협상 총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8-07-10 18:14 조회196회 댓글0건

본문

구수회의 마치고 다시 백화원영빈관 안으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가운데)이 6일(현지시간)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만난 후 백화원영빈관 밖으로 나와 동행한 리사 케나 장관비서관(왼쪽부터), 알렉스 웡 동아태 부차관보, 성 김 주필리핀 미국 대사,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등과 회의를 가진 뒤 다시 백화원영빈관 안으로 들어가고있다.
 
 
국무부 "성 김이 진행하는 협상 뒷받침…유관부처들과도 긴밀 협력"
 
 
미국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6·12 북미정상회담 후속협상과 관련, '포스트 싱가포르' 워킹그룹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싱가포르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부합하는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국무부의 구상과 정책, 이행 및 검증 노력을 총괄하는 데 전념할 포스트 싱가포르 정상회담 워킹 그룹을 꾸렸다고 밝혔다.
 
이는 후속협상 국면에서 핵 리스트 신고 및 사찰과 검증, 이행 등 단계별로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의 성격도 띠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비핵화 로드맵 도출을 위한 구체적 논의 내용은 향후 워킹그룹을 중심으로 하는 실무협상에서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폼페이오 장관과 함께 방북했던 알렉스 웡 동아태 부차관보, 벤 퍼서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부차관보, 마크 램버트 한국 담당 부차관보 대행(한국 과장)과 그 밖의 인사들이 전체 부서의 전문적 역량을 결집시킬 예정이라고 나워트 대변인이 전했다.
 
이번에 구성된 팀은 판문점 실무회담을 이끌어온 성 김 주 필리핀 미국 대사가 진행 중인 협상 노력을 뒷받침할 예정이라고 나워트 대변인이 밝혔다. 이와 관련, 미국 CBS 방송은 김 대사가 워킹그룹을 감독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국무부는 다른 유관부처들과도 긴밀하게 협력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