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반중감정 확산에 화들짝…베트남, 경제특구법안 처리 연기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베트남 | 반중감정 확산에 화들짝…베트남, 경제특구법안 처리 연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8-06-11 12:27 조회461회 댓글0건

본문

"중국, 물러가라" 베트남 곳곳에서 반중시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외국인 투자자에 최장 99년 토지임대 조항에 '발끈'…거리 시위
 
베트남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한 경제특구 조성 관련 법안 처리를 4개월간 연기하기로 했다.
 
외국인 투자자에게 최장 99년간 토지임대를 허용하는 조항에 반중감정이 폭발, 이례적으로 거리 시위까지 벌어지는 등 반발이 거셌기 때문이다.
 
법안에 중국에 대한 언급이 없지만, 소셜미디어에서는 "중국에 특혜를 줘 국가 안보가 위협받을 수 있다"는 비판이 쏟아졌고, 세간에서는 "정부가 중국에 땅을 팔아넘기려는 것이냐"는 말까지 돌았다.
 
응우옌 쑤언 푹 총리도 전문가들로부터 우려하는 메시지와 전화를 많이 받았다.
10일 일간 베트남뉴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는 성명에서 애초 15일로 예정했던 경제특구 관련 법안의 국회 심의·의결을 오는 10월로 연기하고 법안 수정안을 다시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수정안에 경제특구의 토지임대 조항을 아예 넣지 않기로 했다.
현행법상 다른 지역의 외국인 투자자에게는 최장 70년간 토지를 임대할 수 있다.
 
베트남 정부는 "국회의원, 과학자, 경제학자, 전문가, 국민의 열정적이고 책임 있는 의견을 듣고 국회에 법안 처리 연기를 요청했다"면서 "수정안은 국가 안보와 주권을 수호하면서 경제특구를 성공적으로 조성하려는 국회와 국민의 열망을 충족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9일 수도 하노이시 호안끼엠 호수 주변과 베트남 남부 경제중심지 호찌민시의 산업단지, 푸꾸옥 섬 등 전국 곳곳에서 수십 명부터 수백 명에 이르는 시민이 '중국, 물러가라"고 적힌 피켓이나 대형 펼침막을 들고 거리 시위를 벌였다.

참가자들은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쯔엉사 군도(스프래틀리 제도, 중국명 난사<南沙>군도), 호앙사 군도(파라셀 군도, 중국명 시사<西沙>군도)와 베트남을 연호하며 반중감정을 드러냈다.
 
이 같은 장면이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로 생중계되면서 시위 참가자들을 응원하는 댓글이 쇄도했고, 파일공유를 통해 급속히 퍼져나갔다.
이어 10일에도 하노이시와 호찌민시 등 전국 곳곳에서 반중시위가 벌어졌다.
현지 경찰은 하노이시에서 시위 참가자 10여 명을 연행했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시위를 엄격히 통제하는 사회주의 국가인 베트남에서 이례적으로 시위가 잇따르자 반정부 시위로 번질 가능성을 우려한 당국이 본격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남중국해에서 중국과 치열하게 벌이는 영유권 분쟁 등의 이유로 베트남 사회 저변에는 짙은 반중감정이 깔렸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