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日가상화폐 투자자 최고 55% 세금 직면…비과세국가로 이탈 조짐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아세안 일반 | 日가상화폐 투자자 최고 55% 세금 직면…비과세국가로 이탈 조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8-02-09 16:38 조회284회 댓글0건

본문

ECB 이사 "가상화폐는 도깨비불"…윙클보스 "가상화폐 잠재력 간과돼"
 
 
일본 가상화폐(암호화폐) 투자자들이 최고 55%의 세금을 낼 처지에 놓이자 비과세 국가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작년 가상화폐 거래에서 발생하는 이익을 '잡소득'으로 규정함에 따라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오는 16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가상화폐 투자 수익과 관련한 세금 신고를 해야 한다.
 
주식과 외환 거래 수익에 대한 세율이 약 20%인데 비해 가상화폐 투자 수익에 대한 세율은 최고 55%에 달한다. 연 수익이 4천만 엔(약 4억 원)인 경우 세율 15~55% 중 최상단이 적용된다.
 
이에 대해 일부 투자자는 과세 기준이 명확하지 않은 데다 세금을 내기 위해 가상화폐 일부를 팔아야 한다며 불만을 피력했다.
 
일부 대규모 가상화폐 투자자는 고율 과세를 피해 싱가포르 등 장기 가상화폐 투자에 대해 양도소득세를 부과하지 않는 지역으로 이탈했다고 시오도메 파트너스 텍스의 마에가와 켄고 최고경영자(CEO)가 전했다.
 
마에가와 CEO는 고객 유입이 늘어나고 있다며 가상화폐 소득 과세와 관련한 자문을 원하는 30~40대가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일본 국세청은 탈세 등에 대비해 가상화폐 투자자에 관한 데이터베이스를 만들고 있으며 도쿄와 오사카 내 팀을 통해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면밀한 감시를 지속하고 있다.
 
앞서 미국 연방 국세청(IRS)은 2014년 가상화폐를 금이나 부동산과 같은 자산이라고 규정해 장기 소득에 대해 과세하도록 했다.
 
인도 국세청도 최근 소득세 신고를 하지 않고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투자한 10만 명에게 과세 통지서를 보냈다.
 
유럽중앙은행(ECB) 이브 메르슈 이사가 최근 가상화폐를 여행객을 현혹해 죽음으로 내모는 도깨비불로 비유하는 등 주요 지역 당국자들은 여전히 가상화폐에 부정적인 발언을 내놓고 있다.
 
그러나 디지털화폐거래소 제미니 창립자인 캐머런·타일러 윙클보스 형제는 지난 7일(현지시간) 아부다비에서 열린 행사에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최고경영자(CEO) 등 경제계 주요 인사가 비트코인을 비판한 것에 돈의 미래를 이해하지 못한다며 "상상력의 한계"라고 반박했다고 CNBC가 전했다.
 
윙클보스 형제는 많은 고령 인사들이 현 통화체계의 틀에 갇혀 있어 가상화폐의 잠재력을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날 비트코인 국제가격은 오후 3시 40분 현재 전날 저녁보다 7.25% 떨어진 7천930달러 선에 거래되고 있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