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로힝야 인종청소' 부인해온 미얀마군, 이례적 학살 고백 이유는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미얀마 | '로힝야 인종청소' 부인해온 미얀마군, 이례적 학살 고백 이유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8-01-11 17:15 조회242회 댓글0건

본문

미얀마군이 공개한 학살 현장 사진.
 
 
로힝야족을 상대로 한 '인종청소' 주장을 강력하게 부인해온 미얀마군이 사실상 처음으로 군인들이 로힝야족을 학살했다고 인정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1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얀마 군부가 운영하는 '진실 뉴스 정보팀'은 전날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일부 군인들이 지난해 9월 2일 라카인주(州) 마웅토의 인딘 마을에서 주민과 함께 10명의 무장 이슬람교도를 살해해 암매장했다고 밝혔다.
 
미얀마군은 "인딘 마을 주민들과 보안군이 10명의 벵갈리(로힝야족을 방글라데시계 이민자로 낮춰 부르는 말) 테러범을 죽였다고 털어놓았다"며 "법을 어긴 주민들과 교전규칙을 준수하지 않은 군인들은 법에 따라 조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얀마군이 자체 조사를 통해 군인들의 로힝야족 살해 사실을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65만명이 넘는 국경 이탈 난민이 발생하고 수천 명이 군인들에 의해 학살됐다는 국제사회의 주장에도 미얀마 군부는 혐의를 강력하게 부인해왔다.
 
현지 정계에서도 미얀마군의 학살 인정이 뜻밖이라는 반응이다.
 
특히 일각에서는 당국이 로힝야 인종청소를 고발해온 외신기자들을 기소하면서 이에 대한 비판 여론을 희석하기 위해 내놓은 '물타기용'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현지 정치 분석가인 리처드 호시는 트위터를 통해 "미얀마군이 스스로 잘못을 인정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2명의 로이터 기자가 기소된 날 군이 잘못을 인정한 것이 우연은 아니겠지"라고 썼다.
 
미얀마군의 발표 내용도 스스로 잘못을 인정했다기보다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는 일종의 항변에 가깝다.
 
미얀마군은 "이번 사건은 불교도 주민들이 테러범들의 위협과 도발에 직면한 가운데 이뤄졌다. 보안군은 공포탄을 쏴 잔당을 몰아낸 뒤 남은 10명을 사로잡았다. 절차에 따라 이들을 경찰에 넘겨야 하지만 이들은 폭발물을 이용해 군용 차량 2대를 파손하는 등 계속 공격을 가했다"고 설명했다.
 
군측은 이어 "생포한 10명의 테러범을 경찰서로 이송할 수 없어 어쩔 수 없이 죽이기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뿐만 아니라 반군의 공격에 친척들을 잃고 화가 나 있던 불교도들도 마을 외곽에 무덤을 만들어 놓은 뒤 테러범들을 몰아넣고 찔렀다고 군측은 부연했다.
 
다수가 불교도인 미얀마에서 이슬람교도인 로힝야족 반군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은 지난해 8월 동족을 보호하겠다며 대미얀마 항전을 선포하고 경찰초소 30여 곳을 급습했다.
 
이에 미얀마 정부와 군은 ARSA를 테러 단체로 규정하고 대규모 병력을 투입해 소탕작전에 나섰다. 유혈충돌을 피해 65만5천명의 로힝야족 난민이 방글라데시로 도피했다.
 
미얀마군은 이후 충돌 과정에서 수백 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지만, 민간구호단체 국경없는 의사회(MSF)는 사건 초기 한달만에 6천700명이 학살됐다고 추정했다.
 
국제사회는 미얀마군의 행위를 전형적인 '인종청소' 행위로 규정해 제재 등을 가했지만, 미얀마는 이런 주장이 가짜 뉴스라고 주장하면서 국제사회의 조사요구도 거부하고 있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