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집권연장 공언한 캄보디아 총리, 국가안보기구 만들어 가족 배치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캄보디아 | 집권연장 공언한 캄보디아 총리, 국가안보기구 만들어 가족 배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7-12-07 18:45 조회90회 댓글0건

본문

32년째 권력을 쥐고 있는 훈센 캄보디아 총리가 내년 7월 총선을 앞두고 국가안보기구를 만들어 자신의 가족과 심복들로 채웠다.
 
미국 백악관의 국가안보회의(NSC)를 본뜬 자문기구라고 설명하지만 집권연장 행보의 일환이라는 의구심을 낳고 있다.
 
7일 일간 프놈펜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9월 훈센 총리의 지시로 설립된 국가안보기구의 위원으로 훈센 총리의 장남 훈마넷과 차남 훈마닛, 사위 디 비체아가 참여한다.
 
훈마넷은 훈센 총리 경호부대와 대테러부대를 이끌고 있으며 훈마닛은 군 정보부를 맡고 있다. 디 비체아는 내무부의 중앙안보부서 책임자다.
 
법무장관, 외무장관, 경제장관 등 정부 주요 장관들이 국가안보기구 위원들로 모두 훈센 총리의 측근이다.
 
캄보디아 정부는 국가안보기구가 공공질서와 국가안보, 공공재산 등을 보호하는 데 필요한 권고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이 시나릿 국가안보기구 위원장 내정자는 "이 기구는 의사결정권이 없다"며 "국내외 안보 문제에 대해 자문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훈센 총리가 자신의 권력에 대한 위협을 없애기 위해 국가안보기구를 이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친인척과 '충신'으로 채운 것이 그 이유 중의 하나"라며 "훈센 총리가 자신의 집권에 대한 국내외의 잠재적 도전을 알아내는 데 도움이 되는 눈과 귀를 늘리고 있다"고 말했다.
 
캄보디아 정부는 최근 제1야당인 캄보디아구국당(CNRP)의 켐 소카 대표를 반역 혐의로 구속한 데 이어 CNRP도 해산했다. 훈센 총리는 "10년 더 집권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나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서방국가들은 캄보디아 정부에 야당 탄압 중단과 시민단체·언론의 자유로운 활동 보장을 요구하고 있다.
 
미 국무부는 6일 캄보디아 정부가 민주주의를 훼손했다며 일부 캄보디아 인사에 대한 미국 비자발급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