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유엔 "로힝야 문제, 종족학살" 미얀마 결의안 채택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미얀마 | 유엔 "로힝야 문제, 종족학살" 미얀마 결의안 채택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7-12-06 18:38 조회48회 댓글0건

본문

틴 린 미얀마 대표부 대사가 5일 유엔 인권이사회(UNHRC) 특별 세션에서 참가국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인권이사회 특별 세션…방글라데시 "르완다 종족학살에 맞먹는 사태"
 
 
유엔인권이사회(UNHRC)는 5일(현지시간) 특별 세션에서 로힝야족 사태와 관련해 미얀마 정부를 규탄하고 유엔 차원의 현지 조사와 구호 인력의 접근을 허용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날 특별 세션은 방글라데시, 사우디아라비아가 요청하고 전체 UNHRC 47개 이사국 가운데 두 나라를 포함해 33개국이 찬성해 열렸다.
 
결의안 채택 표결에서는 33개국이 찬성했고 중국을 포함한 3개국이 반대표를 던졌다. 9개국은 기권했고, 2개국 대표는 출석하지 않았다.
 
이사회는 결의안에서 "미얀마 내 로힝야족을 상대로 반인권적인 범죄가 저질러지고 있다"면서 미얀마 정부가 가해자 처벌, 유엔 차원의 공정한 조사, 구호 인력의 라카인주 접근 허용 등을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인권최고대표는 모두 발언에서 "광범위하고 체계적이며 잔인한 공격이 저질러졌다"며 "모든 정황을 고려할 때 누가 종족학살(genocide) 가능성을 배제할 수 있겠느냐"고 강하게 미얀마 정부를 비판했다.
 
올해 8월 25일 미얀마군은 로힝야족 반군의 경찰 초소 습격을 빌미로 대대적인 보복 공격에 나섰다. 석 달여 동안 미얀마군을 피해 이웃 방글라데시로 넘어간 로힝야족 수만 62만6천여 명에 이른다.
 
자이드 대표는 "마구잡이로 근거리에서 로힝야족에게 총을 쏘고 수류탄을 사용했다"며 "집안에 사람이 있는데도 집을 불태우고 죽을 때까지 구타한 행위는 끔찍한 폭력이다"라고 비판했다.
 
틴 린 미얀마 대표부 대사는 자이드 대표가 비판한 잔혹 행위는 언급하지 않고 국경지대 문제가 "방글라데시와 공동의 관심 사안"이라면서 "이 문제를 풀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만 말했다.
 
그는 소수 종족을 증오하는 연설과 폭력에 미얀마 정부가 손을 놓고 있다는 자이드 대표의 비판도 부인했다.
 
방글라데시 외무장관은 "단기간에 그렇게 많은 사람이 탈출한 사례는 1994년 르완다 대학살 정도밖에 없다"며 미얀마 정부를 비판했다.
 
미얀마와 방글라데시는 지난달 23일 로힝야족 송환 문제에 합의했지만, 현장에 있는 구호단체들은 로힝야족이 돌아가기에는 여전히 상황이 매우 위험하다며 우려하고 있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