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싱가포르, 北청천강호 '불법무기 적재' 연루 해운사 기소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싱가포르 | 싱가포르, 北청천강호 '불법무기 적재' 연루 해운사 기소

페이지 정보

작성자 dharma 작성일14-06-11 11:15 조회3,698회 댓글0건

본문

싱가포르가 북한 청천강호의 불법무기 적재 사건에 연루된 해운사와 해당 업체 주주를 형사 기소했다.
싱가포르는 10일 북한으로 무기를 수송하는 데 연루된 자국 업체 친포해운과 주주 겸 이사인 자국민 시민 탄 후이 틴을 기소했다.
싱가포르 외무부와 내무부는 공동 성명에서 "싱가포르는 대량살상무기와 운반 수단, 그리고 관련 물질의 확산을 막기 위한 국제 의무를 중시한다"고 말했다.
청천강호는 작년 7월 쿠바에서 파나마 운하를 통과해 북한으로 가던 길에 설탕 포대 밑에 미그기 동체와 미사일 부품 등을 숨긴 것이 적발돼 파나마 당국에 7개월간 억류됐다.
유엔은 청천강호가 주요 무기 반입을 금하는 대북 제재를 위반한 것으로 결론짓고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
청천강호 선원 32명은 지난 2월 중순 북한 당국이 69만 달러의 벌금을 낸 직후 풀려났지만, 선장을 포함한 나머지 3명은 불법 무기 밀매 혐의로 기소됐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