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국방부 "싱가포르 한미 국방장관회담서 사드 논의계획 없어"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싱가포르 | 국방부 "싱가포르 한미 국방장관회담서 사드 논의계획 없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6-06-03 17:09 조회1,474회 댓글0건

본문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4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 참석한 한민구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 THAAD).
 
 
"현재 사드배치 관련 협의 중"…한미, 사드 문제 '엇박자'
 
 
국방부는 3일 싱가포르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대화)를 계기로 열릴 한미 국방장관회담서 미국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의 주한미군 배치 문제를 협의할 것이란 미측 주장과 관련, "이번 샹그릴라대화에서 한미 국방장관 간 이와 관련한 논의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미국, 사드배치 곧 발표 임박 보도와 관련한 입장'을 통해 "현재 사드 배치 관련 협의는 진행 중에 있으며 협의가 끝나면 그 결과를 알려줄 것"이라면서 그같이 말했다.
 
이어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는 한미 공동실무단이 마련한 건의안을 양국 정부가 승인하는 과정을 거쳐 추진될 것"이라며 "이에 대해서는 한미가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한 발표가 곧 임박한 단계는 아니다"면서 "논의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카터 장관은 2일(현지시간) 아시아안보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는 4일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만나 사드 배치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미국 군사전문매체인 '브레이킹 디펜스'가 보도했다.
 
카터 장관은 "사드 배치 문제는 많이 논의할 필요가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며 "이미 관련 계획이 진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4일 싱가포르에서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과 회담을 하고 북한 동향과 한반도 안보정세를 평가하고 양국 군사현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그러나 우리 국방부가 미측의 이런 주장을 즉각 부인하고 나섬에 따라 양국이 사드 배치 문제를 놓고 '엇박자'를 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방부는 전날에도 사드 배치를 위한 한미 공동실무단의 협의와 관련해 "(한미간) 논의 완료 시기를 지금으로써는 예단할 수 없다"면서 "양측의 논의 과정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설명할 단계는 아니고, 좀 더 지켜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한미는 지난 3월 4일 사드 배치 문제를 논의할 한미 공동실무단을 출범시키고 협의를 진행 중이지만, 현재까지 회의 진행 상황 등에 대해서는 일절 공개하지 않고 있다.
 
양측은 공동실무단을 통해 주한미군사령부가 운영하게 될 사드의 배치 가능성을 비롯한 적정 부지 선정, 안전 및 환경, 비용 문제 등에 관해 협의하고 있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