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인도•인도네시아 다음은 말레이시아∙태국 ?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아세안 일반 | 인도•인도네시아 다음은 말레이시아∙태국 ?

페이지 정보

작성자 arian 작성일14-05-28 23:13 조회3,922회 댓글0건

본문

ANZ뱅크·크레디트스위스·HSBC  ‘위험’ 지적
 
선진국 투자자금의 이탈로 인도와 인도네시아의 통화와 주가가 폭락하고 있는 가운데 그 다음으로 위험한 국가가 말레이시아와 태국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호주 ANZ뱅크와 크레디트 스위스, HSBC 등은 일제히 다음 위기 국가로 말레이시아와 태국을 지목했다.
호주 ANZ뱅크의 글로벌시장 리서치부문 대표인 리처드 에센가는 현재 인도와 인도네시아에서 나타나고 있는 통화 가치와 주가 폭락은 신흥시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현상의 축소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신흥시장에 투자됐던 선진국 자금 이탈이 최근 2년간 경상수지 적자와 재정적자가 크게 확대된 인도와 인도네시아에 집중되고 있는 것일 뿐 이는 다른 모든 신흥시장 국가에서 나타날 수 있다”면서 “말레이시아와 태국의 경우 지난 2년간 차입이 크게 늘어 외환위기 위험도가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크레디트 스위스에서 아시아 경제리서치 부문을 담당하고 있는 로버트 프라이어-완데스포드 이사도 "말레이시아 링기트화와 태국 바트화가 추가 하락 압력을 받을 수 있다"며 "특히 외국인 채권 투자 비중이 높고 경상수지가 급격히 악화되고 있는 말레이시아의 상황이 훨씬 더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 링기트화 가치는 올해 들어 8% 가까이 하락해 3년 최저 수준을 나타내고 있으며 최근 하락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HSBC에서 아시아 경제리서치부문 이사 겸 공동 대표를 맡고 있는 프레드릭 뉴먼도 "말레이시아와 태국의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급격히 줄고 있으며 기본적인 경제 여건이 악화되고 있다"면서 "이들 정부는 성장률 하락 흐름을 반전시킬 만한 충분한 구조개혁을 이뤄내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아시아이외 지역 신흥시장 국가 중에서 브라질과 터키가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브라질과 터키의 경우 최근 싱가포르, 홍콩처럼 부동산 가격이 치솟았고 이에 따라 최근 높아진 기준금리로 인한 리스크가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뉴먼은 모든 신흥시장 국가들이 선진국 투자금 이탈 위험에 노출돼 있는 것은 아니라며 일부 국가들은 위기에 잘 견뎌내는 모습을 증명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아시아의 경우 필리핀, 한국은 위기에 강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국제부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