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아세안 전력연합 ‘윈윈’프로젝트 개시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아세안 일반 | 아세안 전력연합 ‘윈윈’프로젝트 개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Zulfikar 작성일14-05-28 19:21 조회2,703회 댓글0건

본문

남는 전력 팔고, 부족한 전력 싸게 사고
 
 
아세안(ASEANㆍ동남아국가연합) 국가들이 전력망을 잇고 있다.
최근 말레이시아 언론 더 스타와 일본 닛케이 아시안 리뷰에 따르면 아세안 역내에서는 아세안 파워 그리드(ASEAN Power Grid)라는 이름으로 2020년까지 모두 40억달러를 투자하는 전력망 연계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역내 전력망을 연결하면 전력이 국경을 넘어 흘러들어 과부족을 해결할 수 있다. 발전량이 풍부한 나라는 남는 전력을 수출할 수 있고 전력이 부족한 국가는 저렴한 비용으로 전력을 구매해 모두 이익을 얻게 된다. 발전소를 신설하지 않아도 되고 특히 주로 수력발전소에서 생산한 전력을 나눠 쓰기 때문에 역내 전력생산이 더 친환경적으로 된다.
아세안 국가 발전량은 2010년 6000억㎾에서 2020년 1조3000억㎾, 2030년에는 2조4000억㎾로 증가가 예상된다.
말레이시아는 사라왁주에서 생산한 전력을 인도네시아 서부깔리만딴주에 판매하기로 하고 송전선 공사를 벌이고 있다. 사라왁주와 서부깔리만딴주는 같은 섬에 있다.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를 잇는 275㎸ 송전선 구간은 약 130㎞에 이르고 지난해 초 착공돼 올해 완공 예정이다.
말레이시아 사라왁주는 새로 240만㎾ 용량의 바꾼 수력발전소를 가동하면서 전력에 여유가 생겼다. 반면 인도네시아 서부깔리만딴주는 전력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말레이시아 발전회사 사라왁 에너지와 인도의 국영전력공사 PT PLN이 지난해 6월 전력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사라왁 에너지는 내년 1월부터 수력으로 발전한 전력 230㎿를 수출할 예정이다. PT PLN은 현재 서부깔리만딴에서 화력발전소를 가동한다. PT PLN은 자체 화력발전소 전기보다 저렴한 말레이시아 수력발전 전기를 구매해 8000가구에 공급함으로써 연간 1억달러를 절감할 것으로 기대한다.
아시아개발은행(ADB)이 PT PLN에 83㎞ 구간 공사 비용으로 차관 4950만달러를 제공했고 나머지 45㎞구간에 대해서도 차관을 준비 중이라고 알려졌다. 전체구간 공사에는 1억6000만여달러가 투자될 것으로 추산된다.
말레이시아 사라왁주에는 현재 944㎿ 용량의 무룸 수력발전소가 공사 중이다. 무룸 수력발전소는 올해 3분기부터 가동된다. 여기서 생산된 저렴한 전력은 사라왁주 도시 빈툴루에 있는 사마라주공업단지에 공급되고 나머지는 전력망 연계를 통해 브루나이에도 제공될 예정이다.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를 잇는 다른 프로젝트는 수마트라섬에 지어질 100만㎾ 석탄발전소를 해저 송전선을 통해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로 연결하는 것이다. 해저 송전선 건설 비용은 5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메콩강을 낀 태국, 라오스, 베트남 중에서 라오스는 산악지대가 많아 수력발전이 유리하고 실제로 발전량이 많다. 그래서 라오스는 '동남아의 발전소'라고 불린다. 라오스는 현재 태국과 베트남에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전력 판매는 라오스 외화 획득의 주요 원천이다.
태국과 베트남은 라오스를 통해 송전선을 연결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그렇게 하면 태국과 베트남도 서로 지역에 따라 남는 전력을 주고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이 프로젝트는 신뢰성 문제에 가로막힌 상태다. 예를 들어 캄보디아는 현재 베트남에서 전력을 공급받는데, 베트남 송전선 장애로 인해 지난해 5월 프놈펜에서 대규모 블랙아웃(정전)이 발생했다. 이처럼 한 나라의 문제가 다른 나라로 번지는 위험을 줄이려면 아세안 전체 전력망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야 한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