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靑 "조문외교로 싱가포르•아세안과 관계 강화"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싱가포르 | 靑 "조문외교로 싱가포르•아세안과 관계 강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5-03-30 18:41 조회2,936회 댓글0건

본문

새벽에 귀국하는 박 대통령
리콴유 싱가포르 전 총리의 국가 장례식에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이 30일 이른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이병기 비서실장 등과 인사하고 있다.
조문록에 서명하는 박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9일 오후 싱가포르 국립대학 문화센터(UCC)에서 열린 리콴유 전 싱가포르 총리 국가장례식에 참석, 조문록에 서명하고 있다. 
 
 
청와대는 30일 박근혜 대통령의 리콴유(李光耀) 전 싱가포르 총리 국장(國葬) 참석 및 조문외교와 관련, "싱가포르와 양자관계를 강화하고 한국과 아세안 관계 강화의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주철기 외교안보수석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활발한 조문외교를 통해 정상간 신뢰 및 유대를 강화하고 주요 관심사에 대한 의견 교환을 통해 양국 관계 발전의 계기로 활용했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싱가포르를 포함한 아세안 10개 회원국 가운데 장례식 종료 이후 먼저 자리를 뜬 브루나이와 말레이시아를 제외한 나머지 회원국 정상들과 인사하고 상호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주 수석은 "올해는 싱가포르 건국 50주년, 한·싱가포르 수교 4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박 대통령은 국장 참석을 통해 양국간 특별한 유대관계와 양국 관계 강화 의지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 수석은 "싱가포르의 지속적 변화와 혁신 경험은 우리 경제발전 패러다임인 창조경제 구현 등 국정운영에 시사점을 제시하고 있다. 경제혁신 3개년 계획과 창조경제 중심의 신국가발전 전략을 지속적이고 일관되게 추진하는 것이 긍정적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믿음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또한 "부패척결을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하는 싱가포르의 반부패 정책의 성공은 우리나라에 있어서도 중요한 시사점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수석은 이어 "박 대통령은 장례식장에서 아세안 국가 정상과 인사를 나누면서 작년 12월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이어 4개월 만에 다시 만나 탄탄한 연대강화의 기회로 활용했다"고 말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정상차원의 교류가 드물었던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과 지그메 케사르 남기엘 왕추크 부탄 국왕과도 대화를 나눴다.
 
주 수석은 "이슬라엘과는 창조경제 기반의 국가발전 추진 등 협력 필요성을 공감했고, 부탄과는 행복을 주요 국정목표로 추구한다는 공통분모를 확인했다"며 "정상외교 외연을 확대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은 박 대통령을 만나 "리 전 총리와 동시대 지도자였던 박정희 전 대통령을 만났을 뿐 아니라 묘역도 직접 방문했다. 훌륭한 지도자였던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깊은 존경심을 갖고 있다"는 내용을 여러 차례 언급했다고 주 수석은 전했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