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태국 코로나 비상사태 10월까지 또 연장…해외 관광객은 허용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태국 | 태국 코로나 비상사태 10월까지 또 연장…해외 관광객은 허용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09-29 18:05 조회3,153회 댓글0건

본문

태국 왕궁 인근에서 대규모 반정부 집회[방콕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태국 정부는 오는 30일이 시한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비상사태를 10월 31일까지 한 달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
 
일간 방콕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쁘라윳 짠오차 총리가 이끄는 정부 코로나19 상황관리센터(CCSA)는 28일 이 같은 방침을 정했다. 29일 각료 회의를 통과하면 지난 3월 26일 발효된 비상사태가 6번째 연장되는 것이다.
 
그러나 태국에서는 지난 2일까지 100일간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고, 3일 교도소에 수감된 37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이후 다시 국내감염 '제로'를 이어가고 있다.
 
CCSA가 다음 달부터 특별 관광비자를 허용하기로 한 것도 이 같은 상황을 반영한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 8일 중국인 관광객 150명이 전세기편으로 태국 유명 관광지 푸껫으로 입국하고 같은 달 25일 중국 단체 관광객이 추가로 입국할 예정이라고 당국은 밝혔다.
 
이어 11월 초에는 유럽에서도 단체 관광객이 입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정부가 코로나19 비상사태를 반정부 집회를 통제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하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지난 19∼20일 태국 수도 방콕 시내 왕궁 인근에서 2014년 쿠데타 이후 최대 규모의 반정부 집회가 열렸다.
 
집회 주최 측은 당시 10만명가량이 참석했다고 주장했으나 경찰은 2만명가량으로 보고 있다.

경찰 추산으로도 반정부 집회는 2014년 쁘라윳 현 총리가 주도한 쿠데타 이후 최대 규모다.[연합뉴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