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미얀마 대통령실·국가고문실 직원들 코로나 우려 격리"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미얀마 | "미얀마 대통령실·국가고문실 직원들 코로나 우려 격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09-10 00:10 조회5,358회 댓글0건

본문

양곤에서 보건당국 관계자들이 코로나 예방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2020.9.9[AFP=연합뉴스]
 
현지 매체 보도…"대통령실 고위 관계자 확진 따른 조치"
 
미얀마 대통령실과 국가고문실에서 근무하는 직원 약 3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위험 때문에 격리됐다고 온라인 매체 이라와디가 9일 보도했다.
 
매체는 내부 상황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대통령실에서 근무하는 한 고위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런 조치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격리 직원 중에는 대통령실의 조 타이 대변인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가 조 타이 대변인과 밀접하게 접촉하는 인물이기 때문인데, 대변인은 현재 국가고문실 실장도 겸직하고 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또 확진자가 대변인 및 대통령실 다른 고위 관계자와 함께 지난 4일 기자회견에 참석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취재진 30여명도 격리 조치 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매체는 그러나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및 윈 민 대통령도 격리할 필요성이 있는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미얀마에서는 지난달 16일 약 한 달 만에 지역감염 사례가 발생한 이후 코로나19가 급속하게 재확산하고 있다.
 
지역감염 재발생 전까지 375명 수준이던 누적 확진자가 약 3주만인 이날 현재 5배가량인 1천807명으로 '폭증'할 정도로 상황이 심각하다.
 
정부 기관이 밀집한 수도 네피도에서는 지난 2일 이후 13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고, 경제 수도인 양곤에서는 지난달 19일 이후 67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매체는 전했다.[연합뉴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