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싱가포르 "내국인 고용하는 기업에 인센티브 제공"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싱가포르 | 싱가포르 "내국인 고용하는 기업에 인센티브 제공"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09-06 15:15 조회2,612회 댓글0건

본문

싱가포르 상징 멀라이언 동상(자료사진)[EPA=연합뉴스]
 
'외국인 전문직 최저급여 인상' 이어 내국인 일자리 만들기 박차
 
싱가포르 정부가 내국인 일자리 만들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업에 대해 고임금 전문직종에 종사하는 외국인들에게 주는 최저급여 수준을 올리도록 한 데 이어, 내국인을 고용하는 경우에는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6일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에 따르면 싱가포르 인력부는 4일 향후 6개월 동안 40세 이하 내국인을 신규 고용하는 기업에는 1인당 최대 1만5천 싱가포르 달러(약 1천300만원)를 인센티브로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또 40세보다 더 나이가 많은 내국인을 고용하는 기업에는 1인당 최대 3만 싱가포르 달러(약 2천600만원)를 제공한다고 인력부는 설명했다.
 
이는 싱가포르 정부의 10억 싱가포르 달러(약 8천720억원) 규모 일자리 늘리기 인센티브 지급 방안에 따른 것이다.
 
내국인 신규 고용에 따른 인센티브 제공은 내년 3월부터 시작된다.
기업이 이 혜택을 받으려면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내국인 직원의 수가 8월과 비교해 더 많아야 한다.
 
앞서 싱가포르 정부는 지난달 외국인 전문직 종사자를 위해 새로운 취업비자(EP)를 신청하려는 기업들은 이달부터는 이들에게 매달 4천500 싱가포르 달러(약 390만원) 이상 지급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기존 이들에 대한 최저 월 급여는 3천900 싱가포르 달러(약 338만원)이었다.
이에 대해 현지 언론은 싱가포르인 고용 기회 확충을 위한 외국인 고용 정책의 주요 변화 중 하나라고 분석한 바 있다.
 
싱가포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1965년 독립 이후 최악의 경기 침체를 겪고 있다.
 
특히 실업률은 2분기 2.9%로 1분기 2.4%보다도 높은 것이자,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3.3% 이래로 가장 높다.
 
이는 7월 10일 총선에서 여당인 인민행동당(PAP)이 독립 이후 55년 만에 야당에 가장 많은 의석을 내주면서 사실상 패배한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됐다.
 
PAP는 2011년 총선에서도 일자리 이슈 때문에 야당에 의석 6개를 내주며 당시까지 가장 큰 '패배'를 당하자 해외 인력 채용 규정을 강화하는 정책을 내놓았었다.[연합뉴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