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싱가포르 연구진 "감염 심각성 덜한 코로나19 변종 발견"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싱가포르 | 싱가포르 연구진 "감염 심각성 덜한 코로나19 변종 발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08-23 20:57 조회1,129회 댓글0건

본문

싱가포르 국립전염병센터(자료사진)[AFP=연합뉴스]
 
"유전적 차이 따라 임상 결과도 달라져…백신·치료법 개발 실마리"
 
싱가포르 연구진이 감염의 심각성이 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변종을 발견했다고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가 21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 연구는 의학 전문지 랜싯에 실렸다.
전문가들은 이번 발견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법 개발에 새로운 길을 제공할 수 있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국립전염병센터(NCID)와 듀크-국립싱가포르대(NUS) 의과대학 등의 연구진이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최근 보고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종은 전염병 발생 초기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뒤 싱가포르와 대만으로 넘어왔다.
 
싱가포르에서는 1월과 2월에 발생한 한 무리의 확진자들에게서 검출됐다.
연구진은 '382 뉴클레오티드(핵산의 구성 성분)'가 빠져 없어진 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종에 감염된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더 나은 임상 결과를 보인 것으로 관찰됐다고 밝혔다.
 
예컨대, 보충용 산소가 있어야 하는 저산소증을 가진 환자의 비율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또 랜싯에 실리기 전 3월에 펴낸 요지문을 통해서는 싱가포르의 입원 환자 8명에게서 같은 변종이 발견됐고, ORF8로 알려진 한 지역에서 돌연변이 또는 382 뉴클레오티드가 빠져 없어진 코로나19 바이러스들이 적어도 4주간 유포되고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같은 지역에서 발생한 이 변종에 대해 추가 연구는 코로나19 치료법과 백신 개발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 싱가포르 게놈연구소 설립 책임자이자 현재 미국 잭슨 연구소 소장 겸 최고 경영자인 에디슨 리우 교수는 "이번 연구는 변종(變種) 간의 유전적 차이에 근거한 임상적 차이를 보여주는 첫 연구"라고 말했다.
 
리우 교수는 "이는 유전자 변이가 질병의 결과를 규정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연합뉴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