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코로나에 시름 앓는 '앙코르와트' 한인 관광종사자 돕기 캠페인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캄보디아 | 코로나에 시름 앓는 '앙코르와트' 한인 관광종사자 돕기 캠페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07-16 18:16 조회6,487회 댓글0건

본문

세계적 문화 유적지인 앙코르와트가 자리한 캄보디아 씨엠립의 한인회는 코로나19로 시름 앓는 한인을 돕기 위한 '함께라면'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16일 밝혔다. 빈민촌 아동 돕기 급식 행사(좌측)와 긴급 식료품 상자. [씨엠립한인회 제공]
 
캄보디아 씨엠립 관광업 종사자 돕는 '함께라면' 캠페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시름을 앓는 캄보디아 앙코르와트의 한인 관광업 종사자를 돕는 캠페인이 전개된다.
 
씨엠립한인회(회장 박우)는 관광객의 발길이 뚝 끊겨 생계를 걱정하는 가정 돕기에 나섰다고 16일 밝혔다.
 
쌀·라면·계란·고추장·화장지 등의 긴급 식료품을 전달하는 '함께라면'이라는 이름의 캠페인이다.
 
씨엠립 거주 한인은 대부분 여행사, 가이드, 선물숍, 숙박업 등 관광업에 종사하는데 90% 이상이 휴업 또는 폐업했다. 구직을 위해 한국으로 돌아간 이들이 속출하면서 한인 숫자도 1천300여명에서 800여 명으로 급감했다.
 
박우 회장은 "어쩔 수 없이 가족을 남겨두고 아버지만 한국으로 돈 벌러 갔지만 일용직에 취업하기도 쉽지 않은 게 현실"이라며 "끼니를 거르는 집이 나오는 데다 사각지대에 놓인 다문화가정은 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모금 운동도 벌이는 한인회는 매월 1회씩 3개월간 지원하고 상황에 따라 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우선 7월 말 170여 가구에 구호품을 전달한다.[연합뉴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