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코로나 치료해주는데…" 미 아시안 의료진도 혐오범죄 노출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아세안 일반 | "코로나 치료해주는데…" 미 아시안 의료진도 혐오범죄 노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05-20 21:40 조회980회 댓글0건

본문

인종 차별 논란 불렀던 독일 주간지 슈피겔 표지[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의사의 18%·간호사의 10%가 아시아계…의료현장서 욕설·조롱·진료거부 당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간호사로 일하는 헹키 림(44)은 지난 3월 응급실에서 겪은 일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고열, 기침 증상을 보이는 응급 환자에게 다가갔다가 졸지에 봉변을 당한 것이다.
 
이 환자는 방호막을 쓴 림의 면전에 침을 뱉고 "당신 같은 사람들한테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왔다"며 고함을 쳤다.
 
간호사로 일해온 10년 동안 이날 같은 차별을 당한 것은 처음이라고 림은 회고했다.
 
림은 인도네시아 출신이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2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내 아시아계 의료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릴 위험을 무릅쓰고 환자를 치료하는 와중에 단지 아시아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차별과 혐오에 시달린다고 보도했다.
 
중국발 코로나 확산 이후 중국인을 포함한 아시아인이 언어폭력과 물리적 공격에 노출됐는데, 아시아계 의료진마저 이 같은 차별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 내 보건·의료 종사자 중 아시아계는 의사 중 18%, 간호사 중 10%를 차지한다.
 
전체 인구 중 아시아계 비중(6%)을 훌쩍 웃돈다.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주립대의 러셀 정은 3월 중순 이후 아시아인을 겨냥한 혐오와 공격이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보고됐으며, 특히 여성 피해가 남성의 두배에 달했다고 밝혔다.
 
신고 유형은 주로 침 뱉기, 찌르기, 탑승 거부 등이다.
특히 아시아인 의료진들은 일상생활뿐만 아니라 의료 현장에서마저 환자들의 욕설과 조롱, 진료 거부 등을 겪고 있다.
 
이들 의료진은 코로나와 싸우는 동시에 혐오 범죄도 상대해야 한다는 점에서 한꺼번에 두 명의 적과 맞선 것이라고 WP는 전했다.
 
학계 일각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Chinese Virus)라고 부른 점 등이 인종차별을 부추기는 데 일조한 것으로 본다고 WP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