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베트남 '포스트 코로나' 기대감 ↑…"中 생산시설 이전해 올 것"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베트남 | 베트남 '포스트 코로나' 기대감 ↑…"中 생산시설 이전해 올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05-10 17:56 조회1,613회 댓글0건

본문

베트남 섬유 공장에서 근로자들이 일하는 모습. 2020.2.7[EPA=연합뉴스]
 
해산물·섬유 수출도 증가 기대…"베트남의 안전에 대한 신뢰 커져"
 
베트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성공적인 대응을 계기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도약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중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고 인구가 9천600만명이 넘지만, 베트남의 코로나19 환자는 288명에 불과하고 사망자는 없어 국제사회로부터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 국가로 주목받고 있다.
 
10일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응우옌 쑤언 푹 총리는 전날 정부 및 업계 관계자들과의 화상 회의를 갖고 코로나19 사태 이후 산업계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응우옌 찌 중 베트남 투자계획부(MPI) 장관은 "베트남의 매우 성공적인 코로나19 억제는 경제 회복을 돕고 베트남의 국제사회 내 입지를 새롭게 하면서 베트남 투자 환경에 이득이 될 것이라는 점이 입증될 것"이라고 말했다.
 
매체에 따르면 베트남 국회 경제위원회는 최근 보고서에서 해외 투자자들이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베트남의 '안전'에 대한 신뢰를 갖게 되면서 베트남으로 투자처를 옮기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최근 미국과 한국의 IT 기업들이 최근 생산 시설을 중국에서 다른 곳으로 다변화 전략을 추진 중이며, 일부는 이미 베트남을 그 대상으로 선택했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보고서는 이와 관련, 애플이 2분기 들어 무선 이어폰 '에어팟'의 생산을 일부 베트남으로 이전하고 있다는 경제매체 닛케이아시안리뷰의 보도를 인용했다.
 
베트남 해산물 수출생산업체 협회의 쩐 딘 호에 사무총장은 해산물 생산 및 수출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호에 사무총장은 인도나 에콰도르 등 해산물 수출 경쟁국이 현재 코로나19 억제를 위해 격리와 봉쇄 조처를 하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이들 국가의 해산물 생산 및 수출이 50%가량 감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인도네시아와 태국의 경우에도 해산물 수출이 30%가량 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주요 해산물 수출 경쟁국이 코로나 사태로 생산 회복이 베트남과 비교해 늦어지면서 우리에게 엄청난 기회가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섬유업계도 코로나 사태가 지나고 나면 수요가 점진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국영 섬유·의류 그룹인 비나텍스(VINATEX)의 르 띠엔 쯔엉 이사는 말했다.
 
섬유 산업을 포함해 생산업계는 이에 따른 기회를 잡기 위한 준비를 해야 한다고 쩌옹 이사는 강조했다.
 
푹 총리는 이번 코로나 사태는 업계가 관리만 잘한다면 베트남에 발전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업계는 적극적으로 자신을 스스로 개혁하고 관리 역량과 생산을 늘려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금융 지원과 시장 지향 정책 등을 통해 다양한 측면에서 친기업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뉴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