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말레이, 코로나19 확산 막겠다며 불법 체류자 수백명 체포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말레이시아 | 말레이, 코로나19 확산 막겠다며 불법 체류자 수백명 체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05-03 18:12 조회1,758회 댓글0건

본문

보호복을 입은 말레이시아 경찰이 1일 쿠알라룸푸르에서 불법 이주민을 붙잡아 이동시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유엔은 성명 통해 비판…말레이 누적 확진자는 6천298명
 
말레이시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겠다며 불법 체류자 수백명을 체포했다.
 
2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경찰은 전날 수도 쿠알라룸푸르의 외국인 주거 지역에서 대규모 단속을 실시, 적법 서류를 갖추지 않은 이주 노동자 등 586명을 검거했다.
 
국제인권단체에 따르면 체포된 이들 중에는 어린이와 미얀마에서 온 로힝야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불법 체류자들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해 바이러스를 퍼트릴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체포에 나섰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월 18일부터 이동제한령을 발동했다. 이에 따라 생필품 구매·병원 방문 등을 제외하고는 외출이 엄격히 금지됐고 학교와 비필수 사업장도 모두 문을 닫은 상태다.
 
말레이시아 정부의 불법 체류자 체포에 대해 국제사회는 우려를 표시했다.
구금 과정에서 인권 침해가 발생할 수 있고 오히려 바이러스가 더 확산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유엔(UN)은 성명을 통해 "체포와 구금에 대한 공포 때문에 취약 집단이 감염 사실을 숨기고 적절한 치료를 기피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UN은 "밀집 환경의 구금시설에서 오히려 바이러스가 퍼질 수 있다"며 "어린이와 이들을 돌보는 이들을 모두 풀어주라"고 촉구했다.
 
말레이시아에는 200만명의 외국인 노동자가 등록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합법 서류 없이 현지에 체류하는 노동자 수는 이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추산된다.
 
말레이시아에는 3일까지 6천298명(사망자 105명)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22명이다.
 
이웃 나라 인도네시아에서는 이날까지 1만1천192명(사망자 845명)의 누적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각각 349명과 14명이다.[연합뉴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