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코로나19보다 차별이 더 나빠"…크루즈선 입항 허용한 캄보디아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캄보디아 | "코로나19보다 차별이 더 나빠"…크루즈선 입항 허용한 캄보디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02-13 17:58 조회208회 댓글0건

본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공포로 일본 등 아시아 5개국으로부터 입항을 거부당한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가 13일(현지시간) 캄보디아 시아누크빌 항구로 다가가고 있다. 웨스테르담호는 캄보디아 정부로부터 자국 항구 정박과 승객 하선 허가를 받았다. 
 
 

5개국이 거부해 표류하던 웨스테르담호, 13일 시아누크빌항 입항

탑승객 2천여명 혈액 등 샘플 검사 예정…선사 측 "환자 없다"

캄보디아 향하는 '입항 거부'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
 
 
승객과 승무원 2천200여 명을 태운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가 13일 오전 캄보디아 남서부 시아누크빌항에 입항했다.
 
지난 1일 기항지인 홍콩에서 출항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5개국에서 잇따라 퇴짜를 맞는 바람에 바다에서 표류한 지 2주 만이다.
 
캄보디아 정부가 전날 이 크루즈선 입항을 전격 허용한 것은 코로나19 사태를 바라보는 훈센 총리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훈센 총리는 중국과의 관계와 경제적 타격 등을 이유로 중국과의 직항노선 운항 중단에 반대하면서 코로나 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에 있는 유학생 등 자국민을 철수시키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는 후베이성 우한을 방문하겠다고 공언했다가 중국 측의 입장을 받아들여 지난 5일 베이징을 방문, 시진핑 국가주석과 회담하기도 했다.
 
훈센 총리는 또 지난 11일 "코로나19보다 최악인 것은 차별"이라며 "캄보디아 국민이 질병에 걸렸다고 다른 나라에 있는 상점 입장이 거부되면 기분이 어떻겠냐? 중국인도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캄보디아가 인도주의 차원에서 크루즈선 입항을 허용한 것에 대해 선사인 홀랜드 아메리카는 1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캄보디아 당국으로부터 모든 허가를 받았다"면서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도 언론 브리핑에서 "이것은 우리가 지속해서 촉구해온 국제적 연대의 한 사례"라고 높이 평가했다.
 
그러나 시아누크빌항에 정박한 웨스테르담호의 탑승객은 크루즈선에서 내리기 전 철저한 검역을 받을 예정이다.
 
선사 측은 코로나 19 확진자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캄보디아 보건팀이 먼저 크루즈선에 올라 탑승객들의 건강 상태를 체크한 뒤 배에서 내리는 절차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전했다.
 
현지 일간 크메르 타임스는 보건팀이 탑승객들에게서 혈액 등 샘플을 채취해 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할 계획이라고 보건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따라 탑승객들이 크루즈선에서 내리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또 정밀 검사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속출할 경우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있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처럼 장기간 해상 격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다행히 정밀 검사에서 이상 징후가 발견되지 않으면, 탑승객들은 전세기편으로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으로 이동한 뒤 항공기를 이용해 각자 고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는 지금까지 174명이 코로나 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당국은 이 크루즈선에 남아 있는 약 3천500명 중 발열 등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을 중심으로 검체를 채취해 추가 검사를 계속하고 있어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 [연합뉴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