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러 대사 "북한 핵실험 중단 의무없지만, 실험 필요성도 없어"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아세안 일반 | 러 대사 "북한 핵실험 중단 의무없지만, 실험 필요성도 없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20-02-13 17:53 조회601회 댓글0건

본문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 
 
 
북한이 새로운 핵실험을 행할지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고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는 12일 러시아 '외교관의 날'(2월 10일)을 맞아 자국 리아노보스티 통신과 한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해 12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우리는 상호주의 원칙에 따르지 않는 의무들을 일방적으로 지킬 이유가 더이상 없다'고 말했다"고 전하면서 이같이 전망했다.
 
그는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중단, 풍계리 핵실험장 해체 등은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에 임하면서 북한이 선의의 표시로 행한 일방적 의무 이행이었다고 소개하면서 그러나 "(지난해 12월)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을 자발적 핵실험 중단 포기에 관한 직접적 선언으로만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동시에 "김 위원장은 앞서 '과학 프로그램은 충분히 이행됐기 때문에 새로운 핵폭발의 실질적 의미는 없다'고도 말했다"고 상기시켰다.
 
그는 그러면서 "현재 상황은 북한이 핵실험 중단 의무를 지킬 이유도 없지만, 동시에 핵실험을 행할 필요성도 없다는 식으로 정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이 진전되지 않고 있는 만큼 북한이 핵실험 중단 등의 의무를 지킬 이유가 없지만, 북한이 이미 핵무력 완성을 위한 핵실험은 충분히 했다고 보기 때문에 추가 핵실험을 할 필요성도 크지 않다는 설명이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이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조만간 새로운 전략무기를 선보일 것'이라고 한 발언에 대해선 "우리는 아직 어떤 무기에 대해 말한 것인지 알지 못한다"면서 "북한과 미국 모두에 정세를 더 악화시킬 수 있는 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마체고라는 북미 협상 재개 전망에 대해선 "북한은 미국의 근본적인 (대북) 정책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2월) 베트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한에선 비핵화 트랙에 대한 입장의 근본적 재조정이 이루어졌다"고 소개했다.
 
그는 "북한은 미국의 제재 완화 행보마다 합당한 북한의 비핵화 진전이 동반되는 식의 '잔돈 흥정'은 더이상 하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마체고라 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북한 측의 결정으로 러시아와 북한 간 철도 및 항공 교통이 오는 3월 1일까지 전면 중단됐다고도 전했다. [연합뉴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