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싱가포르 총리 "차기 총선, 안정적 정부 유지냐 아니냐 결정"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싱가포르 | 싱가포르 총리 "차기 총선, 안정적 정부 유지냐 아니냐 결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11-13 17:34 조회1,014회 댓글0건

본문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가 내년 초로 예상되는 총선을 앞두고 '안정'을 키워드로 내세우면서 집권 인민행동당(PAP)의 승리를 촉구했다.
 
11일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에 따르면 리 총리는 전날 당원 2천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싱가포르 엑스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다가올 총선을 '치열한 싸움'으로 규정하면서 당원들의 분투를 촉구했다.
 
그는 "우린 많은 일을 했지만, 앞으로 해야 할 일들도 많다. 그러나 만약 정치가 불안정해지고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되면 우리가 잃을 수 있는 것들도 많다"고 강조했다.
 
이어 칠레와 홍콩 등에서 벌어진 대규모 시위를 언급하면서 "다른 많은 사회를 갈라놓은 분노와 좌절은 싱가포르에서 뿌리를 내리지는 못했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훨씬 더 작고 취약하기 때문에 이런 압박은 싱가포르를 압도할 수 있으며 그 결과는 돌이킬 수 없을 수 있다"면서 단결과 안정을 거듭 강조했다.
 
리 총리는 그러면서 "다음 총선은 싱가포르의 미래에 관한 선거다. 이제 곧 다시 전투의 시간이 될 것"이라며 "특히 지도부 교체 시기에 많은 이들이 우리가 다시 강력한 권한을 국민에게서 위임받을지 지켜보고 있다"며 높은 지지율을 촉구했다.
 
다음 총선은 법적으로는 오는 2021년 4월까지 열려야 한다. 그러나 싱가포르 정치권은 내년 초 조기 총선이 열릴 것으로 보는 분위기가 많다고 신문은 전했다.
 
오는 2022년이면 70세가 되는 리 총리는 지난해 11월 PAP 전당대회 연설에서 조기 총선 가능성을 시사했다.
 
싱가포르는 1965년 독립 이후 줄곧 현 여당인 PAP가 집권하고 있으며 총리는 PAP 지도부가 선출한다.
 
앞서 지난 2015년 치러진 조기 총선에서 PAP는 89석 중 83석을 획득하고 지지율 69.86%를 얻어 압승을 거뒀다. 제1야당인 노동당은 6석을 얻는 데 그쳤다.
 
리 총리의 뒤는 헝 스위 킷(58) 부총리가 이을 것으로 점쳐진다. 헝 부총리는 지난 5월 재무장관에서 승격하면서 차기 총리직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연합뉴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