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日, 인도와 해양 협력 강화 모색…"中 견제 목적"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아세안 일반 | 日, 인도와 해양 협력 강화 모색…"中 견제 목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10-24 17:40 조회163회 댓글0건

본문

지난 6월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만나 악수하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왼쪽)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일본이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FOIP) 구상의 일환으로 인도 해군의 정보통합센터에 선박 정보를 제공하는 등 인도와 해양 분야 협력을 강화한다.
 
24일 마이니치신문은 따르면 일본 정부는 내달 인도와 처음 개최하는 '외무·방위 장관 회담'(2+2)과 올 12월 예정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인도 방문 때 양국 간의 해양협력 강화 방안을 구체화할 방침이다.
 
일본은 인도 해군이 작년 12월 경제, 군사, 치안, 과학 등 폭넓은 분야의 해양 정보를 모으기 위해 설립한 통합센터에 자국 정보 위성과 해상자위대 호위함으로 수집한 이미지와 선박 데이터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해상자위대는 2017년부터 이즈모형 헬기 탑재 호위함을 인도양에 파견해 인도 해군과 공동 훈련을 펼치고 있다.
 
소말리아 아덴만에서 해적 대응 작전에 참여하는 해상자위대 호위함은 일본을 오갈 때 인도양 연안국에 적극적으로 기항하고 있다.
 
일본은 이런 활동을 통해 얻은 정보도 인도 당국과 공유할 방침이다.
 
인도는 현재 미국, 호주, 프랑스, ​​영국 등에도 협력을 요청해 수집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일본은 말라카해협과 남중국해에서 싱가포르 해군이 주도하는 해상 치안 정보 공유 체제를 해상자위대 요원을 파견해 지원하고 있다.
 
또 아라비아해 등 중동 해역에서는 새로운 항행의 자유를 확보하기 위한 정보 수집 활동을 시작했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 정부는 인도양에서도 인도와의 협력 체제에 참여해 중동·유럽에 이르는 안전 해상 교통로를 확보한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마이니치는 일본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실현하기 위해 가치관을 공유하는 미국, 호주, 인도와의 '4개국 협력'을 중시한다며, 이는 인도양에서 영향력을 키우는 중국의 전함과 잠수함 움직임을 감시하려는 목적도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일본은 올 12월 하순으로 예정된 아베 총리의 인도 방문을 계기로 유사시 군수 분야에서 식량, 연료, 탄약, 수송·의료 서비스 등을 주고받는 조건을 규정한 상호군수지원협정(ACSA) 체결을 추진하고 있다.
 
일본은 현재 미국, 호주, 영국, 프랑스, 캐나다와 개별적인 군수지원협정을 맺고 있다.
 
인도가 추가되면 일본의 군수지원협정 체결국은 6개국으로 늘어나게 된다. [연합뉴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