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日 고노, 태국 영자지에도 한국 비판 기고문…연이틀 언론 공략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태국 | 日 고노, 태국 영자지에도 한국 비판 기고문…연이틀 언론 공략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9-05 18:10 조회339회 댓글0건

본문

5일 자 태국 유력 영자지 방콕포스트에 실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기고문(하단).
 
 
블룸버그통신 기고문 그대로…'한일 갈등, 한국 책임' 국제여론전 박차
"과거사 연계한
경제보복" 문 대통령 방콕포스트 인터뷰 반박 해석도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한일 관계 악화의 책임을 한국 정부에 돌리며 비난을 쏟아낸 장문의 영문 기고문을 5일 태국의 유력 영문일간지에도 게재했다.
 
전날 블룸버그통신에 이은 연이틀 언론 공략으로, 국제사회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는 한일갈등과 관련해 일본에 우호적인 국제 여론을 형성하려는 시도에 박차를 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방콕포스트 오피니언란에 실린 기고문은 하루 전 블룸버그통신에 실린 '일본과 한국 사이의 진짜 문제는 신뢰'라는 기고문 그대로다.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로 한일 관계가 경색되고 있으며, 문제의 핵심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라 두 나라가 국교를 정상화할 때 했던 약속의 준수 여부라는 내용이다.
 
그는 한국이 협정 합의를 일방적으로 폐기한 것이 "양국이 지금 직면한 문제의 핵심"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고노 외무상은 그러면서도 지난 7월부터 일본 정부가 한국만을 겨냥해 수출 규제 조치를 발동한 것은 '오로지 국가 안보' 차원에서 이뤄진 것일 뿐, 징용 배상 판결과 무관하다는 억지 주장도 반복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본은 국제법을 준수하면서 국제 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행동해 왔다"며 "한국도 그러기를 바라며, 그렇게 하면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를 계속해서 건설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 한일 갈등 사태가 한국이 국제법을 준수하지 않아 생긴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거듭 강변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와 함께 한국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동북아 안보 환경을 완전히 오판한 것이라고도 비판했다.
 
고노 외무상의 기고문이 실린 방콕포스트는 1946년 창간된 70여년 전통의 유력 일간 영자지로, 태국 내 오피니언 리더들과 태국 거주 외국인들에게 영향력이 적지 않은 신문이다.
 
앞서 방콕포스트는 문재인 대통령의 7년 만의 태국 공식 방문을 앞두고 지난달 말 태국 언론을 대표해 문 대통령과 서면 인터뷰를 가지기도 했다.
 
당시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한일 갈등과 관련, "일본이 과거사 문제와 연계해 한국에 부당하게 취한 경제적 보복 조치는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며 "경제 외적인 이유로 서로의 경제에 해를 끼치는 것은 어리석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한일 갈등을 불러온 결정적 계기인 일본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제외 조치는 일본은 부인하지만 경제 문제에 과거사 문제를 연계시킨 것인 만큼, 갈등 상황에 대한 책임이 일본에 있음을 분명히 한 것이다.
 
이런 만큼, 이번 고노 외무상의 방콕포스트 기고문 게재는 이에 대한 반박 성격을 지닌 것으로도 해석된다. [연합뉴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