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장수 국가' 싱가포르, 은퇴 연령 62→65세로 상향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싱가포르 | '장수 국가' 싱가포르, 은퇴 연령 62→65세로 상향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8-21 17:53 조회858회 댓글0건

본문

 
'장수 국가' 싱가포르가 심화하는 고령화 현상을 반영, 은퇴 연령을 현행 62세에서 65세까지 점진적으로 올리기로 했다.
 
19일 스트레이트 타임스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는 전날 독립기념일 축제를 매듭짓는 `내셔널 데이 랠리' 연설을 통해 현행 62세인 은퇴 연령을 오는 2022년부터 63세로 높이기 시작해 2030년까지 65세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기대수명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국가 중 하나인 싱가포르는 출산율 하락과 외국인 노동 인력에 대한 제약 때문에 노령 인구 의존도가 점점 더 커지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리 총리는 연설에서 "사실 대부분의 노령 인구는 일하는 걸 멈추고 싶어 하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더 오래 건강하고 더 오래 살고 있지만, 은퇴한 뒤 더 많은 세월을 보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이어 "또한 종국에 은퇴했을 때 우리는 더 많은 노후 자금을 만들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싱가포르는 이와 함께 이른바 '재취업 연령'도 오는 2030년까지 기존 67세에서 70세로 늘리기로 했다.
 
재취업법에 따르면 싱가포르에서 활동하는 기업들은 직원들에게 67세까지는 계속 일을 할 수 있는 선택권을 제공해야 한다.
 
리 총리는 다만 공공 부문의 경우, 은퇴 및 재취업 연령 상향을 사적 부문보다 1년 더 빠른 오는 2021년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