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태국 외교부, 총리에 '中·인도 비자 면제' 재검토 요구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태국 | 태국 외교부, 총리에 '中·인도 비자 면제' 재검토 요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8-20 17:57 조회940회 댓글0건

본문

 
태국이 경기부양책 중 하나로 중국과 인도 관광객에 대한 한시적 비자 면제를 추진 중인 가운데, 태국 외교부가 국가 및 경제 안보를 이유로 재검토를 요구했다고 일간 방콕포스트가 19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외교부는 지난주 태국 경제 내각 회의에서 추인한 3천160억 바트(약 12조3천800억원) 규모의 경기부양책 중 중국·인도 관광객에 대한 비자 면제 방침에 대해 쁘라윳 짠오차 총리에게 반대 의견을 전달했다.
 
앞서 경제 내각 회의는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올해 11월1일부터 1년간 양국 관광객들이 무비자로 태국에 30일간 머물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비자 수수료 120~130억 바트(약 4천700억~5천90억원)를 손해 보더라도 이들에게 비자를 면제해 태국을 다시 찾게 하는 것이 더 유리하다는 관광스포츠부의 제안을 받아들인 것이었다.
 
올해 태국의 중국인 관광객은 1천100만 명, 인도인은 200만명에 각각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신문에 따르면 돈 쁘라뭇위나이 외교장관은 반대 의견서에서 비자는 태국으로 들어오는 외국인들을 걸러 국가·경제 안보에 잠재적 위험을 끼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돈 장관은 각각 10억 이상의 인구를 가진 양 국가에서 쏟아져 올 엄청난 관광객들에 대해 태국이 잘 대처할 준비가 돼 있는지 매우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일부 중국인은 관광을 태국 내 사업의 기회로 악용하고 있고 일부 주에서는 그 지역에서 나는 과일과 농작물 가격을 좌지우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돈 장관은 이들이 태국에 오더라도 자국민끼리 경제활동을 할 것이어서 태국 경제에 이익이 되지 않을뿐더러, 태국에 정착하면서 결과적으로 태국민 생계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국 내각은 20일 경기부양책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