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베트남 주둔 일본군 '위안소', 프랑스군 문서로 첫 확인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베트남 | 베트남 주둔 일본군 '위안소', 프랑스군 문서로 첫 확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8-13 17:44 조회315회 댓글0건

본문

 
1940년대 베트남 지역을 침공한 일본군이 주둔 지역에 '위안소'를 설치한 사실이 프랑스군 공식 문서로 처음 확인됐다.
 
국사편찬위원회는 프랑스 해외영토자료관(ANOM)에 소장된 프랑스군 문서를 분석해 하이퐁과 박닌, 하노이 등지에 일본군 위안소가 설치됐음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일본군은 나치 독일의 괴뢰 정권인 프랑스 비시정부와 협력해 1940년 9월 베트남 북부에 진주했고 이듬해에는 남부로 뻗어 나갔다. 일본군의 당시 동선은 하이퐁, 박닌, 하노이로 이어졌다.
 
이번에 확인된 자료에 따르면 1940년 10월 7∼10일 사이 하이퐁의 프랑스군 보고서는 "(일본) 육군과 해군이 사용할 2개의 위안소(Maisons de Tolerance)가 비엔 호숫가에 일본군에 의해 세워질 것"이라는 정보를 담고 있다.
 
이 보고서는 이 위안소들의 자금 조달처로 폴 버트 거리의 한 환전소를 지목했다.
 
파리 7대학 마리 오랑쥬 교수, 재불사학자 이장규 씨가 참여한 조사단은 박닌의 일본군 기지 배치도와 하노이 시내의 일본군 배치도에 위안소가 표기된 사실도 확인했다.
 
박닌 지도는 위안소가 일본군 기지 경계선에 붙어 있음을 보여준다. 이는 위안소가 일본군이 직접적으로 통제·관리하는 시설이었음을 말해준다.
 
배치도 설명서에는 위안소가 장교, 하사관, 병사 3개 종류로 운영됐다는 사실이 나와 있다.
 
하노이 시내 위안소는 지도에 프로스티튀에(prostituees)로 표기됐으며, 일본군 주요 시설들과 함께 시내에 자리해 있다.
 
프랑스군 보고서는 1941년 2월 하이퐁을 통해 간호사 70명과 신원 불명의 여성 25명이 도착했다는 사실도 기록했다.
 
국사편찬위는 "프랑스군 보고서가 일본군 관련 내용만을 추렸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여성들이 일본군과 어떠한 관련이 있음은 분명해 보인다"라면서 "간호사와 구분되는 군 관련 여성들은 '위안부'일 가능성이 있다"라고 지적했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