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방글라데시도 뎅기열 창궐…"1만7천명 입원·14명 사망"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아세안 일반 | 방글라데시도 뎅기열 창궐…"1만7천명 입원·14명 사망"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8-01 17:42 조회670회 댓글0건

본문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한 병원에서 치료받는 뎅기열 환자들. 
 
 
동남아시아에 이어 남아시아 방글라데시에서도 모기에 물려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질환인 뎅기열 환자가 속출하고 있다.
 
데일리선 등 현지 매체와 외신은 방글라데시에서 올해 1월부터 7월 말까지 뎅기열로 인해 입원한 환자 수는 1만7천183명에 달한다고 1일 보도했다.
 
입원한 환자 가운데 1만2천266명은 퇴원했으며, 치료 과정에서 숨진 환자 수는 14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 64개 지역 가운데 61개 지역에서 환자가 발생하는 등 방글라데시 곳곳이 뎅기열로 몸살을 앓는 분위기다.
 
방글라데시에서는 최근 전국을 강타한 홍수 이후 모기가 급격히 늘면서 뎅기열 환자도 급증했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2000년 이후 해마다 우기와 함께 뎅기열이 발생했는데 올해 상황이 최악"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선은 최근 들어 하루에 1천∼1천400명의 뎅기열 환자가 추가되고 있어 피해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방글라데시는 의료 인프라가 매우 열악해 밀려드는 뎅기열 환자를 제대로 치료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뎅기열은 주로 숲모기가 옮기며 3∼8일의 잠복기를 거쳐 고열, 두통, 근육통, 백혈구감소증, 출혈 등이 나타나지만 대부분 심각한 증세 없이 1주일 정도 지나면 호전된다.
 
하지만 증상이 심해지고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특히 예방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각별히 주의해야 할 질병으로 꼽힌다.
 
뎅기열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발표한 '2019년 세계 건강 10대 위험' 중 하나로 올해 태국, 말레이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 등 동남아 국가에서 크게 유행하는 상황이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