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보트피플 차별 시한부 비자 가혹" 호주서 난민 수백명 시위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아세안 일반 | "보트피플 차별 시한부 비자 가혹" 호주서 난민 수백명 시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7-31 17:53 조회653회 댓글0건

본문

난민의 삶에 불확실성을 키우는 호주의 비자 정책에 반대하는 이주자들이 현지시간 29일 호주 수도 캔버라 소재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시위하고 있다.
 
 
중동과 아프리카 등에서 온 이주민 수백명이 난민의 삶에 불확실성을 키우는 호주의 비자 정책에 항의해 29일(현지시간) 호주 수도 캔버라의 국회 의사당 인근에서 시위를 벌였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라크, 이란, 스리랑카, 수단, 소말리아 등에서 온 이민자들은 가족을 만나기 위해 고국을 방문하면 난민 자격을 상실하도록 한 호주의 '시한부 비자' 제도가 가혹하다고 이날 시위에서 비판했다.
 
시위 참가자 대부분은 호주의 주요 도시 외부에 머무는 조건으로 3년 또는 5년짜리 시한부 비자를 받아 입국한 난민이다. 이들 중에는 미얀마 내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도 포함됐다.
 
난민행동연합의 이언 린토울 대변인은 "임시비자가 제시한 조건은 힘겹다. 관료주의의 악몽"이라며 "사람들은 형제자매는 물론 동반자나 자식과도 무기한 떨어져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매우 불확실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에 따르면 호주 정부는 비자 기한이 만료된 일부 난민에 대해 비자 갱신을 거부했다. 망명의 원인이 된 고국의 상황이 개선됐다는 이유다.
 
2010년에 배를 타고 호주에 온 한 크루드계 이란인은 올해 5월 영주 비자를 취소당했으며, 호주인 부인과 4살 된 호주 국적 아들이 있음에도 추방 위기에 놓였다.
 
그는 연방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으나 호주 정부는 그가 선박으로 호주에 왔다는 이유로 소송 중 체류를 허용하는 임시 비자 발급도 거부했다.
 
이 남성은 "내가 배로 왔다는 이유만으로 차별하는 것이다. 그들은 내가 다른 비자를 신청하지도 못하게 했다"고 말했다.
 
시위 참가자들은 호주의 인권 상황을 보여주는 상징물이라며 호주 국기로 감싼 모형 관으로 항의의 뜻을 표명했다.
 
하지만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시위대 대표와의 면담을 거부했다. 야당인 노동당에서 임시 비자 제도에 반대하는 의원 2명이 이들과 대화하기로 했다.
 
시한부 비자 제도는 2013년 보수 정권이 들어선 2013년에 망명을 목적으로 선박을 통해 호주에 들어오려는 난민을 억제하기 위해 도입됐다.
 
배가 아닌 다른 교통편을 이용해 호주에 오는 이들에게는 영구적인 보호 비자가 발급된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