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싱가포르, '1MDB 비자금 스캔들' 관련 435억원 말레이에 반환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싱가포르 | 싱가포르, '1MDB 비자금 스캔들' 관련 435억원 말레이에 반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7-23 18:00 조회1,211회 댓글0건

본문

 
싱가포르 정부가 나집 라작 전 말레이시아 총리의 '1MDB 비자금 스캔들'과 관련해 압수한 5천30만 싱가포르 달러(약 435억원)를 말레이시아에 반환했거나 반환 절차를 밟고 있다.
 
20일 채널뉴스아시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법원은 지난해 9월 1MDB 비자금 스캔들 수사 과정에 압수한 1천530만 싱가포르 달러(약 132억원)를 말레이시아에 반환하라고 판결한 데 이어 올해 3월 3천500만 싱가포르 달러(약 303억원)를 추가로 반환하라고 판결했다.
 
이에 따라 일부 자금이 말레이시아로 반환됐고, 나머지도 은행들이 송금하고 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싱가포르는 2016년 2억4천만 싱가포르 달러(약 2천76억원) 규모의 자국 내 1MDB 자산을 동결했다고 밝혔다.
 
나집 전 총리는 경제개발 사업을 하겠다며 2009년 국영투자기업 1MDB를 설립했으나 2015년 말 1MDB의 부채가 13조원에 육박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리 스캔들에 휘말렸다.
 
그는 작년 5월 총선 참패로 권좌에서 밀려났으며 1MDB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한 반(反)부패법 위반 등 수 십여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말레이시아와 미국의 수사관들은 나집 측근들이 1MDB에서 최소 45억 달러(5조2천억원)를 유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싱가포르와 스위스를 포함해 최소 6개국이 1MDB 스캔들을 조사 중이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