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미-중, 위구르족 인권문제 놓고 서로 맹비난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아세안 일반 | 미-중, 위구르족 인권문제 놓고 서로 맹비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7-22 17:46 조회1,061회 댓글0건

본문

 
미국과 중국이 중국에 있는 위구르족 이슬람 신자들의 인권 문제를 놓고 강하게 충돌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위구르족에 대한 중국의 대우에 대해 "세기의 오점"이라고 직격탄을 날리자 중국도 거세게 반발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중국의 종교 정책과 종교의 자유 상황에 대해 비방하고 중국의 내정에 간섭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이에 강하게 반대하며 이미 미국에 강력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폼페이오 장관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발언에 대해 "흑백을 뒤바꿔 사람들을 현혹시킨다"면서 "사교 분자와 한통속이 돼 다시 한번 추한 면모를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겅 대변인은 중국의 각 민족이 법에 따라 종교의 자유를 충분히 누리고 있다면서도 "중국 정부는 종교의 이름을 빌린 범죄 활동을 절대 허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나라도 종교의 자유라는 명목으로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18일(현지시간) 미 국무부가 주최한 '종교의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 연설에서 "중국은 우리 시대 최악의 인권 위기의 본거지"라고 말했다.
 
중국을 강하게 비판해온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폼페이오 장관과 같은 자리에서 "중국과의 무역 협상 결과와 상관없이 미국인들은 중국에 있는 종교를 가진 사람들과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루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중국과 터키, 북한, 이란, 미얀마 등의 종교 박해 피해자들을 만났다.
 
최근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영국, 프랑스 등 22개국이 중국에 위구르족 박해를 중단하라고 요구했고, 이에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등 37개국이 중국정부의 편을 들며 맞불을 놓았다.
 
위구르족이 사는 중국 서부 신장 지역의 수용소에는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민족 이슬람 신자 약 100만명이 수용된 것으로 추산된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