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태국인 30명 관광객으로 입국시켜 불법취업 알선…부부 적발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태국 | 태국인 30명 관광객으로 입국시켜 불법취업 알선…부부 적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6-24 17:24 조회2,076회 댓글0건

본문

 
법무부 양주출입국·외국인사무소는 태국인 수십 명을 관광객으로 위장 입국시켜 불법취업을 알선하고 수수료를 챙긴 부부를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주출입국·외국인사무소는 최근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태국인 A(36) 씨를 구속 송치하고 한국인 남편 B(38) 씨를 불구속 송치했다.
 
A씨 부부는 지난해 3월부터 최근까지 태국인 30명을 관광객으로 입국시킨 뒤 불법 취업을 알선하고 1인당 25만원씩 750만원의 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사무소는 A씨 부부 명의의 통장에 태국인 52명이 송금한 4천400만원이 입금된 사실을 확인하고 여죄를 캐고 있다.
 
A씨는 2005년 B씨와 결혼해 2명의 딸을 두고 있어 합법적 체류와 국적 취득이 가능함에도 장기간 불법체류를 이어오면서 딸 명의의 휴대전화를 개설해 사용하는 등 수사망을 피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 부부는 특히 4차례에 걸쳐 자신들이 불법 취업을 알선한 업체를 출입국·외국인사무소에 신고, 단속을 당하게 한 뒤 재차 인력을 공급해 수수료를 챙기기도 했다.
 
양주출입국·외국인사무소 관계자는 "A씨 부부는 모두 무직으로, 알선 수수료의 대부분을 현금으로 받은 것을 고려하면 불법 취업 알선 규모가 상당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직업소개소 등 국내 불법 취업 알선업체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