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필리핀서 끊이지 않는 한인 피살사건 이유와 대책은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필리핀 | 필리핀서 끊이지 않는 한인 피살사건 이유와 대책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6-24 17:23 조회2,095회 댓글0건

본문

 
유명한 한국인 여행 칼럼니스트 주영욱(58) 씨가 지난 16일 필리핀에서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현지에서 끊이지 않는 한국인 피살사건이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필리핀에서 우리 교민이나 여행객이 총격으로 목숨을 잃은 일이 어제오늘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총기 등으로 살해된 한국인은 모두 53명이나 된다. 올해는 주 씨가 첫 피해자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2016년 6월 취임한 후 강력한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우리나라와 현지 경찰이 한국인 대상 범죄를 전담 처리하는 '코리안 데스크'를 확충하는 등의 노력으로 그나마 2017년부터 피해사례가 많이 줄었다.
 
2013년부터 2016년까지는 매년 9∼12명이 피살됐고, 2017년과 작년에는 각각 2명과 3명이 목숨을 잃었다.
 
필리핀에서 강력사건이 속출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허술한 총기관리가 우선 꼽힌다. 2017년 기준으로 시중에 유통되는 총기 370만정 가운데 200만정이 불법이라는 비공식적인 통계가 있을 정도다.
 
또 1만명에 달하는 현지인이 사제 총을 만들어 정당 1만 페소(약 22만원)에 거래한다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다.
 
특히 빈곤 등으로 몇백만원만 주면 청부살인도 가능하다는 소문이 나돈다.
 
현지 경찰의 취약한 수사력도 범죄 빈발의 원인으로 지적된다. 첨단 수사시스템을 갖추지 못해 강력사건이 발생해도 신속한 범인 검거를 기대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돈이 많아 보이는 한국인은 범죄의 주요 표적이 된다.
 
필리핀 중부에 있는 유명관광지 세부에서 최근 3년간 한국인 관광객의 가방을 노린 전문 절도단이 기승을 부리다가 올해 초 일당 가운데 3명이 검거되기도 했다.
 
일부 부패한 현지 경찰도 골칫거리다.
 
3년 전 한국인 사업가 지모(당시 53세) 씨가 현지 경찰관들에게 납치돼 살해당한 사건으로 받은 교민사회의 충격은 아직도 가시지 않았다.
 
성매매 관광 등 불법 행위를 저지를 경우 현지 경찰이 공모한 이른바 '세트업'(set-up·계략) 범죄의 표적이 될 수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한국대사관 측은 조언했다.
 
교민 간의 갈등이나 돈 문제가 강력사건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종종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범죄 표적이 되지 않도록 재력 과시를 삼가고 현지인이나 다른 한인과의 분쟁을 피하며 치안이 좋은 주거지를 선택할 것을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당부하고 있다.
 
한국대사관은 지난해 11월 은행, 환전소, 현금인출기 앞에서는 택시를 타지 않는 게 좋고 특히 야간에 택시 이용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는 내용 등을 담은 10가지 안전수칙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국대사관은 이 수칙에서 "강도를 만났을 때 저항하면 치명적인 피해를 볼 수 있다"면서 피해가 발생하면 대사관이나 현지 경찰에 신고하라고 안내했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