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우즈베크·카자흐·투르크멘과 경협 다각화' 첫 민관 전략회의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아세안 일반 | '우즈베크·카자흐·투르크멘과 경협 다각화' 첫 민관 전략회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6-21 18:03 조회2,024회 댓글0건

본문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에 대한 한국 기업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민관 합동 전략회의가 처음으로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으로 '제1차 한-중앙아 경제협력 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 순방을 계기로 조성된 경제협력 모멘텀을 살려 우리 기업의 시장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성윤모 산업부장관과 김영주 무역협회장을 비롯해 북방경제협력위원회(위원장 권구훈), 무역보험공사·코트라 등 수출지원기관장, GS건설·현대엔지니어링 등 중앙아 진출기업 최고경영자(CEO)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우즈벡 등 중앙아 3개국은 풍부한 천연자원을 바탕으로 안정적 경제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최근에는 에너지 산업 중심에서 탈피해 취약한 제조업과 신산업을 육성하는 등 산업 다각화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우리 기업들도 주력 협력분야였던 에너지·인프라 산업 뿐 아니라 섬유·농기계·의료·제약·정보통신기술(ICT) ·우주산업 등 다양한 분야로 진출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중앙아 3국과 교역을 작년 43억 달러에서 2023년 100억 달러까지 늘리기로 하고, 중앙아시아 3국의 산업다각화 수요에 맞춰 제조업과 신산업 협력을 동시에 추진키로 했다.
 
중앙아는 국가주도의 경제체제의 특징을 가지고 있는만큼 정부간 협력을 통해 교역과 투자 확대기반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올 하반기 중으로 한-우즈벡 자유무역협정(FTA) 공동연구에 착수하고, 카자흐·투르크와 경제협력 프로그램의 이행계획을 수립하는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한다.
 
또 정상간 논의한 양자 협의채널을 구축해 올해 안으로 3개국과 회의를 개최하고, 무역·투자사절단도 교류한다.
 
이밖에 정상 순방 후속조치로 우즈벡과 디지털 헬스케어 협력사업을 발굴하고, 신북방정책 일환으로 공적개발원조(ODA) 지원을 강화하며 지원 대상국도 다각화한다.
 
회의에 참석한 기업들은 현지인 의무고용 및 대금 연체 등 중앙아의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 때문에 애로를 겪고 있다면서 현지 시장 및 프로젝트 정보제공 확대와 정책금융 등 정부의 지원을 건의했다.
 
성윤모 장관은 "우호적 협력 여건을 바탕으로 양측이 합심해 노력한다면 중앙아 3개국은 신북방의 '베트남'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해외시장 다변화에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정례적으로 '중앙아 경제협력 전략회의'를 개최하고 상대국과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