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美, 형에게 골수 기증하려는 베트남 동생들 입국 허용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베트남 | 美, 형에게 골수 기증하려는 베트남 동생들 입국 허용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9-06-20 17:46 조회13,240회 댓글0건

본문

 
미국에서 희소질환을 앓고 있는 형에게 골수를 기증하려는 베트남 동생들에게 미국 정부가 입국을 허용했다.
 
20일 현지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출마한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은 지난 18일 미 국무부 소식통을 인용해 베트남에 사는 람레, 히엡 형제가 미국 관광비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람레 형제는 미국 시민권자인 형 뚜레(63) 씨에게 골수를 기증하려고 지난달 21일 베트남 호찌민시의 미국 영사관에 관광비자를 신청했다.
 
골수형성이상증후군 진단을 받고 시한부 인생을 사는 뚜레 씨는 미국 현지에서 적합한 골수 기증자를 찾을 수 없게 되자 베트남에 있는 친인척에게 도움을 청했다. 검사 결과 람레 형제의 유전자가 뚜레 씨와 100% 일치하는 것으로 나왔기 때문이다.
 
비자 신청서에는 뚜레 씨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골수이식이 시급하다는 미국 의료진의 의견서도 첨부됐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지난 3일 람레 형제에게 구체적인 이유를 설명하지 않고 비자를 발급해줄 수 없다고 통보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베트남 소셜미디어(SNS)에는 "비자가 거부된 것은 정말 이해할 수가 없다"고 분개하는 글과 뚜레 씨가 조속히 골수이식을 받아 쾌차하기를 기원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뚜레 씨 가족도 해리스 상원의원과 조이 로프그런 하원의원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해리스 의원 등이 주호찌민 미국 영사관에 질의서를 보내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덕분에 지난 17일 람레 형제의 미국행 비자 발급이 허가됐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