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아세안은 지금 102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목록

Total 1,541건 102 페이지
아세안 일반 편집부 | 08-19 | 1646 중국, 17조원에 넥센 인수 <캐나다 에너지 기업> 시진핑 시대 성장 발판 기대 '.$list[$i]['name'].' | '.$list[$i]['datetime2'].' | '.$list[$i]['wr_hit']; ?>
중국 사상 최대 규모 M&amp;A 중국이 캐나다의 에너지 기업 넥센을 인수했다. 인수가 151억 달러(약 17조원)로 중국 역사상 최대 규모다. 지난달 당대회에서 밝힌 지속적 경제발전을 위한 신(新)에너지정책의 일환이다. 중화부흥(中華復興)을 노리는 시진핑(習近平) 총서기의 국가전략은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중…
아세안 일반 편집부 | 08-19 | 1609 일 공명당, 아베 극우 공약 제동 '.$list[$i]['name'].' | '.$list[$i]['datetime2'].' | '.$list[$i]['wr_hit']; ?>
&ldquo;평화헌법 핵심 개정 안된다&rdquo; 연정 유력한 자민당에 반기 16일 일본 총선거에서 제1야당 자민당의 승리가 확실시되는 가운데 자민당의 연립 파트너인 공명당의 행보가 주목을 끌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자민당 총재가 ▶평화헌법의 근간인 9조를 포함해 헌법 전면 개정…
아세안 일반 편집부 | 08-19 | 1265 일본 대기업, 서바이벌 합종연횡 바람 '.$list[$i]['name'].' | '.$list[$i]['datetime2'].' | '.$list[$i]['wr_hit']; ?>
샤프, 퀄컴서 1300억원 긴급 수혈 차세대 디스플레이 공동 개발 소니, 전지사업 훙하이에 팔기로 미쓰비시&middot;히타치 적과의 동침도 일본 대기업들이 생존을 위한 합종연횡에 활발히 나서고 있다.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자랑해 온 일본 기업 특유의 자존심은 버리고 적과의 동침도 마다하지 않는다. …
아세안 일반 편집부 | 08-19 | 1485 더 강경해진 시진핑의 중국 ... “북, 마땅히 신중히 행동하라” '.$list[$i]['name'].' | '.$list[$i]['datetime2'].' | '.$list[$i]['wr_hit']; ?>
이틀 전엔 &ldquo;신중했으면 한다&rdquo; 한미연합사, 워치콘2로 격상 일 언론 &ldquo;북 17일 오전 쏠 듯&rdquo; 북한이 장거리 로켓(은하-3호) 발사를 예고한 뒤 중국이 북한에 대해 전에 없이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정부의 핵심 당국자는 6일 &ld…
아세안 일반 편집부 | 08-19 | 1181 아듀, 감세 시대 ... 지구촌 증세 도미노 '.$list[$i]['name'].' | '.$list[$i]['datetime2'].' | '.$list[$i]['wr_hit']; ?>
미국 감세 중단하고, 유럽은 조세피난처 손보고 오바마, 재정절벽 피하려 증세 추진 EU, 내년부터 조세피난처 제재키로 글로벌기업 과도한 稅테크에 철퇴 레이건 감세 후 30년 만에 증세모드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이 1981년 7월 어느 날 대국민 긴급 연설…
아세안 일반 편집부 | 08-19 | 1314 시진핑 잇단 파격 ... 중국 기대 반 우려 반 '.$list[$i]['name'].' | '.$list[$i]['datetime2'].' | '.$list[$i]['wr_hit']; ?>
&ldquo;빈말은 국가를 그르치고 실행은 나라를 부흥케 한다(空談誤國 實幹興邦).&rdquo; 시진핑(習近平) 중국 공산당 총서기가 취임 후 지난 20일 동안 보여준 통치스타일을 요약한 말이다. 그는 이 말을 지난달 29일 국가박물관에서 열린 &lsquo;부흥의 길(復興之路)&rsquo;이라는 전람회를 둘러보면서 했다. …
아세안 일반 편집부 | 08-19 | 1636 술 한병이 400만원 7년 묵힌 일본 청주 '.$list[$i]['name'].' | '.$list[$i]['datetime2'].' | '.$list[$i]['wr_hit']; ?>
720ml(4홉) 1병에 400만원(30만 엔) 하는 &lsquo;니혼슈(日本酒&middot;일본 청주&middot;사진)&rsquo;가 등장했다. 도쿠시마(德島)현 나루토(鳴門)시에 있는 마쓰우라(松浦)주조장에서 내놓은 숙성주 &lsquo;키리노 시즈쿠(안개 물방울)&rsquo;가 그 주인공. 요미우리(…
아세안 일반 편집부 | 08-21 | 1924 “미•일 이지스함 10척 한반도 주변 배치” '.$list[$i]['name'].' | '.$list[$i]['datetime2'].' | '.$list[$i]['wr_hit']; ?>
산케이 신문 &ldquo;북 로켓 대비&rdquo; 한국과 미국&middot;일본이 미국 워싱턴에서 고위급 회담을 열고 북한이 발사를 예고한 장거리 로켓과 관련한 협의에 나선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과 NHK가 4일 보도했다. 신문은 &ldquo;일본 외무성의 스기야마 신스케…
아세안 일반 편집부 | 08-19 | 1579 알제리•이란 등 틈새시장 뚫는 중국 '.$list[$i]['name'].' | '.$list[$i]['datetime2'].' | '.$list[$i]['wr_hit']; ?>
올 자동차 수출 100만대 돌파 눈앞 품질보다 가격 따지는 지역 공략 중국 자동차의 글로벌 시장 진출이 본격화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3일 중국자동차 회사들의 올 해외수출 규모가 100만 대를 돌파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중국토종 자동차의 수출이 100만 대를 돌파하는 것은 2002년 해외 수출을 시작한 이후 꼭 10년 만…
아세안 일반 편집부 | 08-19 | 1472 미들턴 세손빈, 왕위 계승 3위 아이 임신 '.$list[$i]['name'].' | '.$list[$i]['datetime2'].' | '.$list[$i]['wr_hit']; ?>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손자 며느리 케이트 미들턴이 왕손을 잉태했다. 영국 왕실은 3일(현지시간) 왕세손빈의 임신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평민 출신으로 올해 서른인 미들턴은 지난해 4월 왕세손인 윌리엄 왕자와 결혼한 뒤 여왕으로부터 케임브리지 공작부인이라는 호칭을 하사받았다. 아이가 태어나면 할아버지 찰스왕세자와 아버지 윌리엄 왕자에 이어 영국 왕위 계승 서…
아세안 일반 편집부 | 08-19 | 1405 용과 코끼리 남중국해서 충돌 위기 '.$list[$i]['name'].' | '.$list[$i]['datetime2'].' | '.$list[$i]['wr_hit']; ?>
인도-베트남 시추 추진하자 중, 중단 요구하며 무력시위 인도선 &ldquo;군함 파견&rdquo; 맞대응 &lsquo;용과 코끼리의 싸움(龍象之爭)&rsquo;. 다이빙궈(戴秉國)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은 중국과 인도의 충돌을 이렇게 비유했다. 아시아의 두 대국은 끊임없이 영토를…
아세안 일반 편집부 | 08-19 | 1845 중국기업<미국 증시 상장> 회계 감사 둘러싸고 ∙∙∙ 미•중 으르렁 '.$list[$i]['name'].' | '.$list[$i]['datetime2'].' | '.$list[$i]['wr_hit']; ?>
미국, 자료 안 낸 회계법인 기소 중국 &ldquo;그런 요구는 주권 침해&rdquo; 미국과 중국이 상장회사 회계자료 감사권을 둘러싸고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3일(현지시간) 미 증시에 상장한 중국 기업 9곳의 회계감사를 맡고 있는 미국 5대 회계법인의 중국 현지법인을 기소했다…
아세안 일반 편집부 | 08-19 | 1970 노래하는 퍼스트레이디, 시진핑 부인 펑리위안 '.$list[$i]['name'].' | '.$list[$i]['datetime2'].' | '.$list[$i]['wr_hit']; ?>
시진핑이 공청단 지지 끌어내는 데 큰 역할 18살 때 가수 &middot;&middot;&middot; &lsquo;모란의 요정&rsquo; 별명 군 가무단 이끄는 인민해방군 소장 &ldquo;중 지도부 비밀주의 바꿀 것&rdquo; …
아세안 일반 편집부 | 08-19 | 1313 애런 프리드버그 교수는 '.$list[$i]['name'].' | '.$list[$i]['datetime2'].' | '.$list[$i]['wr_hit']; ?>
미&middot;중 무역전쟁 불사하고 중국에 할 말 해야 한다고 주장 애런 프리드버그(56) 교수는 하버드대에서 학사(1978)&middot;박사(1986) 학위를 받은 정치학자다. 1987년부터 프린스턴대 우드로윌슨스쿨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그는 아시아, 특히 중국의 부상이 미국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고민해 온 학자다. 국제현…
아세안 일반 편집부 | 08-19 | 1643 ‘미•중 패권경쟁 전문가’ 애런 프리드버그 프린스턴대 교수 '.$list[$i]['name'].' | '.$list[$i]['datetime2'].' | '.$list[$i]['wr_hit']; ?>
&ldquo;중국, 미국과 동맹국들 약해 보이면 오판 가능성&rdquo; 민주&middot;공화 對中정책 큰 차이 없어 민주국가는 미 중심 국제체제 선호 투명한 전략이 미 민주주의 이념 미, 對中 봉쇄 아닌 세력균형 추구 한&middot…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